중부 DMZ서 미상 항적 포착
공군 조종사가 새 20마리 확인
'北목선' 사태로 과민반응 분석도
군당국이 기러기로 추정되는 새떼를 북한군 항공기로 오인해 전투기를 출격시켰다.

합동참모본부는 1일 “오늘 오후 1시10분부터 4시까지 공군 레이더에 중부전선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면서 생겼다 사라졌다 하는 미상의 항적을 포착했다”며 “이후 공군 조종사가 대응 조치에 나서 육안으로 새 20여 마리인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군은 새떼가 고도 1만5000피트(4.5㎞) 상공에서 군사분계선을 넘자 북한군 헬기 또는 무인기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응 비행을 위해 KF-16 등 전투기 여러 대를 띄웠다. 이 과정에서 군은 ‘9·19 군사합의’에 따라 오후 2시40분께 군 통신망을 이용해 북측에 전화 통지문을 발송했다. ‘우발적 충돌방지’를 위해서였다. 북측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11월부터 9·19 군사 합의에 따라 군사분계선(MDL) 10~40㎞ 이내에서 항공기 비행이 금지된 상태다. 만약 미상 항적이 북한의 비행체나 무인기였다면 군사 합의 위반에 해당된다.

새떼로 최종 확인된 것은 강원 태백산 상공에서다. 처음 정체불명의 항적이 레이더에 포착됐다가 사라졌다 한 것은 한 군데 모여 날던 새떼가 분리됐다가 다시 모였다 하는 행동을 한 데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미상 항적이 고도 3~5㎞, 50노트의 속도로 비행했다”며 “독수리는 7.5㎞까지 날고, 기러기나 고니도 해당 고도에서 비행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정할 수는 없지만, 기러기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번 조치를 두고 북한 목선의 대기 귀순 사건과 관련해 축소·왜곡 의혹이 일고 있는 것을 지나치게 의식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합참 측은 군당국이 과민반응을 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필요한 군사대비 태세는 늘 하는 것”이라며 “(정체불명의 항적에 대한) 질문이 계속 들어와서 문자 공지를 통해 언론에 알리게 됐다”고 해명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