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복무 경험 여성 하원의원…외교·군사문제 발언 주목도 높아

26일 저녁(이하 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후보 첫날 TV 토론에서 10명 중 3번째로 적게 말한 털시 개버드(하와이) 하원의원이 구글 검색 순위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고 폭스뉴스가 27일 전했다.

美민주 TV토론서 3번째로 적게 말한 개버드, 구글검색에선 1위

폭스뉴스는 "개버드 의원의 경우 토론 전까지는 자신의 지역구인 하와이에서만 검색 순위가 높았을 뿐 전국적으로는 미미했다"면서 "그러나 토론이 끝났을 무렵 구글 검색 순위에서 1위를 기록했다.

2위인 코리 부커(뉴저지) 상원의원을 멀찌감치 따돌렸다"라고 밝혔다.

개버드는 전날 토론에서 9.3분만 발언해 발언 시간 1위인 부커(10.9분)와 2위 베토 오로크 전 의원(10.3분)에 비해 노출 기회가 적었음에도 네티즌들의 검색 궁금증을 유발한 셈이다.

이라크에서 복무한 주방위군 출신인 개버드는 특히 외교정책과 군사 문제에 관해 발언할 때 주목도가 높았다고 폭스는 전했다.

토론에서 개버드는 해외주둔 미군의 단계적 감축을 촉구하면서 "대통령과 전쟁광 내각이 우리를 이란과의 전쟁 일보직전으로 이끌었다"라고 비난했다.

개버드 의원은 탈레반 공격 등을 놓고 팀 라이언(오하이오) 의원과도 설전을 벌였다.

라이언이 "우리가 아프가니스탄에 없다면 그들은 다시 우리 빌딩에 비행기를 날려보낼 것"이라고 말하자 개버드는 "9·11 공격을 감행한 것은 탈레반이 아니라 알카에다"라고 '팩트체크'로 반격했다.

ABC방송 더 뷰의 객원해설자 메건 매케인은 "개버드가 가장 차분하고 진실돼 보였다"면서 그에게 가장 높은 점수를 줬다.

그러나 앞서 워싱턴포스트는 훌리안 카스트로 전 주택도시개발 장관이 가장 선전했으며, '힐러리류'로 보인 개버드는 그저 그런 후보였다며 10명 중 8위로 낮게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