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안보전략硏 전문가 주장…"미중관계 개선 실마리 활용 의도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북미협상 교착 국면에 북한을 방문하기로 결정한 배경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진의'를 파악하기 위한 의도가 깔려있다는 전문가 분석이 제기됐다.

국가정보원 산하 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의 박병광 책임연구위원은 18일 '시진핑 방북의 배경과 관전 포인트'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시진핑의 이번 방북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서 '존재감'을 찾고 '영향력'을 확보하려는 의도를 지니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위원은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가 전달된 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북미 간 물밑대화를 공표한 점을 언급하며 "시진핑으로서는 직접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으로부터 최근의 '물밑대화'에 대한 진상과 김정은의 진의를 파악하는 것이 필요했을지도 모른다"고 풀이했다.

그는 시 주석이 '방북 카드'를 미중 관계 개선의 '실마리'로 활용하려는 측면도 있다며 "시진핑이 직접 트럼프에게 북미대화에 관한 (김 위원장의) 진의를 전달하고 미중 간 북핵 문제 해결에 대한 공감대와 협력 의사를 다지는 것은 양국 관계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북러정상회담을 계기로 북한과 러시아가 밀착하는 상황에서 이를 견제하기 위한 의도도 있다고 봤다.

박 연구위원은 과거 중국 최고지도자가 평양 방문을 통해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끌어낸 사례 등으로 볼 때 이번 방북에서 시 주석을 통해 전달될 북미 대화의 교착국면을 타개하기 위한 김 위원장 메시지에 주목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면서 대화의 테이블로 돌아오는 계기 마련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점"도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다만 한국 입장에서는 "미중 무역전쟁의 한가운데서 미국과 중국 양측으로부터 선택의 압박을 받고 있는 한국에 대해 중국의 북한 접근은 또 다른 압박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과거 중국 최고지도자의 방북 시 항상 대규모 경제지원이 뒤따랐다며 "중국으로서는 안보리 (제재) 결의안을 비껴가는 선에서 최대한 경제지원을 모색하고자 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시진핑 방북, 직접 김정은 진의 파악하려는 듯…北메시지 주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