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
"북미정상 여전히 상대 신뢰…대화의지 밝히고 있어"
"과거 정부와 달리 현 정부 소통 이어가고 있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현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북미 간의 구체적인 협상 진전을 위해서는 (북미 정상회담) 사전에 실무협상이 먼저 열릴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살트셰바덴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스테판 뢰벤 총리와의 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북미 정상은 여전히 상대에 대한 신뢰를 표명하면서 대화 의지를 밝히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실무협상을 토대로 (북미) 양 정상 간 회담이 이뤄져야 하노이 2차 정상회담처럼 합의하지 못한 채 헤어지는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실무협상을 통해 구체적으로 어떤 협상이 이뤄질지는 아직 우리가 알 수 없고 말씀드릴 단계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 이후 남북 간 접촉이 있었나'라는 질문에 "남북 간에 다양한 경로로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며 "과거 정부에서 군사적 핫라인까지 포함한 모든 연락망이 단절된 적이 있었지만, 우리 정부 들어서 남북대화가 재개된 이후에는 남북 간 다양한 경로로 소통이 항상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