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지사 "지방정부간 교류협력 확대가 실질적 협력의 토대"

이재명 경기지사는 29일 경기도청을 방문한 러우친첸 중국 장쑤성장과 만나 양 지역 간 교류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하고 우호 교류 관계 강화에 합의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러우친첸 中장쑤성장, 협력강화 논의

이날 만남은 경기도와 장쑤성 간 우호 교류 관계 심화를 위해 러우친첸 성장이 도를 방문해 이뤄졌다.

이 지사는 앞서 지난 3월, 4월 각각 도청을 방문한 궁정 산둥성장, 마싱루이 광둥성장과 만나 양 지역 간 교류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장쑤성, 산둥성, 광둥성 등 3개 성은 중국경제의 중심으로 부상한 지역으로 앞으로 도와 중국 간 우호협력과 경제교류 확대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러우친첸 中장쑤성장, 협력강화 논의

이 지사는 이날 장쑤성장과의 간담회에서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의 여러 나라가 평화경제 공동체로 성장 발전하는 것이 경기도의 장기적 목표"라며 "국가 간 교류협력도 중요하지만, 지방정부의 교류협력 확대가 실질적인 협력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양 지역 교류확대를 강조했다.

경기도의 학생 해외 항일유적 답사 사업에 대한 장쑤성의 관심도 당부했다.

경기도는 올해 도내 중학생 등 1천명을 선발해 오는 8∼10월 중국 상하이와 러시아 연해주 등 독립운동유적지를 탐방하는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이에 러우친젠 성장은 "경기도로부터 환경보호, 생태복원, 지역 간 균형 발전에 대해 배우고 싶다"고 답했다.

경기도 청소년의 장쑤성 내 항일유적지 방문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2011년 우호 협력 협약을 한 경기도와 장쑤성은 그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이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