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 회담 결렬' 이유 언급
"무슨 일이 벌어질지는 지켜보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지난 2월 열린 제2차 미·북 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내 핵시설 다섯 곳 중 한두 곳만 폐기하려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란의 핵 보유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북한 사례를 언급하며 이같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관련, “줄곧 핵실험이 있었고 미사일이 발사됐다. 매우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과거 상황을 언급한 후 2차 정상회담 얘기를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을 떠날 때 김 위원장에게 ‘당신은 합의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며 “왜냐하면 그는 (핵시설) 1~2곳(site)을 없애길 원했다. 그렇지만 그는 다섯 곳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난 ‘나머지 세 곳은 어쩔 것이냐. 합의하려면 진짜 합의를 하자’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북한은 그러나 지난 2년 동안 어떤 실험도 하지 않았다”며 “내가 취임하고 나서 잠깐은 꽤 거친 말을 주고받는 시기가 있었다. 그러고 나서는 실험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무슨 일이 벌어질지 지켜보자”고 발언을 맺었다.

지난 2월 미·북 정상의 하노이 핵 담판이 결렬된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영변 이외의 북한 핵 시설 존재를 결렬 이유로 언급한 바 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영변보다 플러스알파를 원했나’라는 질문에 “더 필요했다”며 “나오지 않은 것 중에 저희가 발견한 것들도 있다. 사람들이 잘 모르는 부분이 있었다”고 공개한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영변 핵 시설 외에도 규모가 굉장히 큰 핵 시설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