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함께하지 못해 정말 미안합니다."

5·18 39주년 기념식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눈물에 잠긴 목소리로 기념사를 낭독했다. 광주시민들은 담담한 박수로 문재인 대통령을 위로했다.

18일 문재인 대통령은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정말 미안하다"고 말했다.

감정이 북받친 문 대통령은 10초 가까이 말을 잇지 못했고, 참석자들은 이를 달래려는 듯 잔잔하게 손뼉을 쳤다. 문 대통령이 기념사를 하는 16분여간 5·18 유족 등 참석자들은 총 22번의 박수를 보냈다.

국회와 정치권에 5·18 진상조사규명위원회 출범을 촉구하는 대목에서는 박수와 함께 환호성이 나왔다. 문 대통령은 "학살의 책임자, 암매장과 성폭력 문제, 헬기 사격 등 밝혀내야 할 진실이 여전히 많다"며 "규명되지 못한 진실을 밝히는 것이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행사장에 들어설 때부터 참석자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의 안내를 받으며 입장한 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정당 대표를 비롯한 귀빈들과 악수하며 인사했다.

여야 5당 대표 회동 또는 일대일 영수회담 추진을 놓고 이견을 빚고 있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도 악수했다.

문 대통령이 황 대표와 만나 인사한 것은 지난 2월 27일 황 대표 취임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문 대통령과 황 대표는 지난 3월 1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인사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시종 진지한 표정으로 기념식을 지켜봤다.

문 대통령의 옆에는 5월 항쟁 당시 전남도청에서 최후까지 군부 진압에 저항하다 희생된 고(故) 안종필 씨의 모친 이정님 여사가 앉았다.

5·18 민주화운동 경과보고와 기념공연이 이어지는 동안 이 여사가 눈물을 훔치곤 했고 문 대통령은 이 여사를 위로했다. 김정숙 여사도 이따금 눈물을 훔치면서 옆에 앉아 있던 유족과 슬픔을 나눴다.

5월 항쟁 때 가두방송을 했던 시민으로, 이날 기념공연의 내레이션을 맡았던 박영순 씨가 공연 후 무대에서 내려오자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박씨의 등을 두드려주며 격려했다.

박씨는 문 대통령에게 작은 종이 한 장을 건넸고, 문 대통령은 이를 받아 재킷 안주머니에 집어넣는 모습도 보였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 마지막 순서인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때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오른손을 흔들면서 노래를 불렀다.

기념식 행사가 끝나자 문 대통령은 유족들과 함께 5·18 희생자 묘역을 참배했다. 문 대통령은 이정님 여사를 부축해 희생자 묘역으로 함께 이동했다.

먼저 고 김완봉 씨 묘역에 멈춰선 문 대통령은 헌화와 묵념을 했고, 고인의 동생에게 "언제, 어디서, 어떤 상황에서 총에 맞았는지 모르시나"라고 질문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후 고인 동생의 손을 잡으며 위로했고, 묘비를 어루만지며 고인을 기렸다.

문 대통령은 고 조사천 씨 묘역을 참배하면서는 고인의 아들이 영정사진을 들고 있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언급하며 "전 세계에 사진이 유명해졌다"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고 안종필 씨의 묘역에 헌화하고 묵념을 했다.

고인의 모친인 이정님 여사는 "종필아 미안하다. 여태까지 한을 못 풀게 했다. 어떻게 해야 네 한이 풀리겠냐"라며 통곡했고, 문 대통령은 이 여사의 어깨를 감싸 안고 포옹하며 위로했다.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눈시울이 붉어졌고, 김정숙 여사 역시 눈물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