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시민단체들의 육탄 항의에 맞딱뜨렸다. 이날 황 대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사진=연합뉴스)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시민단체들의 육탄 항의에 맞딱뜨렸다. 이날 황 대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사진=연합뉴스)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시민단체들의 육탄 항의에 맞딱뜨렸다. "황교안은 물러가라"는 시민단체들의 고성을 뒤로 하고 이날 황 대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황 대표는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과 나란히 기립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그는 행진곡이 연주되는 내내 주먹을 쥔 오른손을 어깨 아래에서 위아래로 흔들며 입을 조금씩 벌리고 노래를 따라 불렀다.

지난 2016년 국무총리 자격으로 5·18 기념식에 참석했을 때는 홀로 노래를 부르지 않고 꼿꼿이 서 있었던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지난 5월 1일 노동절 기념행사에 참석했을 때는 곡에 맞춰 작은 팔 동작만 하면서 입술만 조금씩 움직이는 모습을 보였었다.

황 대표는 기념식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기념식이 시작되기 30분 전에 식장 입구인 '민주의 문'에 도착했지만 일부 시민과 5·18 추모단체 회원 수백명의 거센 항의에 마주했다.

'5·18 망언'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 없이 황 대표가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을 반대해온 이들은 "황교안은 물러가라"는 등의 구호와 함께 버스에서 내린 황 대표를 에워쌌다.

경찰 등 경호 인력이 인간 띠를 만들어 황 대표를 기념식장 안쪽으로 이동시키면서 현장에서는 밀고 당기는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황 대표를 향해 "여기가 어디라고 오느냐"는 고성과 함께 플라스틱 의자가 날아드는 장면도 목격됐다. 황 대표는 의자에 맞지는 않았지만, 인파에 이리저리 휩쓸리면서 몸의 중심을 잃은 듯 다소 휘청하기도 했다. 불과 100여m 거리의 기념식장 보안검색대까지 도착하는 데는 20분이 넘게 걸렸다.

이날 행사가 끝난 뒤 황 대표가 분향·헌화를 위해 추모탑으로 이동할 때도 시민단체 회원들은 그를 에워싸고 격렬히 항의했다.

이들은 "사과해", "물러가라", "자폭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고 물병을 던지기도 했다. 황 대표는 입을 다문 채 굳은 표정으로 인파에 갇혀 있다가 결국 분향도 못 한 채 경호팀의 도움으로 추모관을 통해 간신히 빠져나갔다. 황 대표 차량의 통행로 확보를 위해 묘지 후문 펜스가 일부 철거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지난 3일에도 광주를 찾았다가 물세례를 맞은 바 있다.

황 대표는 약 1시간 후 입장문을 내고 "저의 방문을 거부하고 항의하신 분들의 심정도 충분히 헤아리고 이해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 대표로서 당연히 안고 가야 할 일이라 생각하며, 그분들의 목소리도 가슴에 깊이 새길 것"이라고 말했다.

또 "광주의 상처가 치유되고 시민들의 마음이 열릴 때까지 진정성을 갖고 광주를 찾고 광주시민들을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