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사진=연합뉴스

개성공단.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17일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 신청을 승인했다. 개성공단 폐쇄 이후 3년 여 만이다.

이날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개성공단에 투자한 기업인들이 신청한 자산 점검을 위한 방북을 승인하기로 했다"면서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기업인들의 방북을 승인하게 됐다"고 밝혔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30일 방북을 신청했다. 2016년 2월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된 이후 9번째다. 비대위 측은 "공단 폐쇄 후 설비들이 방치된 만큼 점검을 위해 방북이 필요하다"며 "방북 불허는 재산권 침해"라고 밝혀왔다.

지난 정부에선 남북관계 경색으로 방북이 계속 불허됐다. 문재인정부 들어서도 여러 가지 여건이 조성될 때까지 유보한다는 이유로 계속 승인되지 않았다.

정부는 향후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을 위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접촉 등을 통해 북측에 이들의 방북 수용 의사를 타진할 계획이다. 이 대변인은 "기업인들의 방북이 조기에 성사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