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일부 전문가, 북한 기근 우려에 의문"

일부 전문가들이 북한의 기근 우려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날 일부 전문가들이 좋지 않은 날씨와 경제 제재가 실제로 북한 내에서 새로운 식량난을 초래했는지, 혹은 미국에 핵 협상 교착과 관련해 압박을 넣기 위해 오랜 기간 지속해온 문제에 대해 특별한 주의를 환기 중인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로버트 킹 전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북한은 거의 매년 식량 지원을 요청하고 있지만 올해의 요구는 제재를 그 원인으로 강조하고 있다는 점이 다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은 제재 해제를 얻어내기 위한 노력으로 제재가 주민의 고통을 초래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려고 갈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지난해 수확량이 9%가량 감소했다는 유엔 보고서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이런 감소가 가용 식량을 크게 제한할지는 향후 몇 달간 알 수 없다는 의견도 있다.

한미경제연구소(KEI) 트로이 스탠거론 선임국장은 "올해 (식량사정이) 조금 악화할지는 모르겠지만 이것이 위기상황인지는 확신하지 못하겠다"면서 "북한은 항상 식량과 씨름하고 있는 나라"라고 말했다.

WSJ는 경제학자들과 최근 북한 방문자들을 인용해 엄격한 제재에도 불구하고 불법 무역과 암시장이 충분한 상품을 공급해 왔기 때문에 북한의 지역 경제가 놀라운 회복력을 보여왔다고 덧붙였다.

웹사이트 '노스코리아이코노미워치'의 공동 편집자인 벤저민 카체프 실버스타인은2017년 9월 시행된 엄격한 제재에도 막혀 있지 않은 북한의 식량 수입은 대체로 안정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마가리타 왈스트렘 스웨덴 적십자사 위원장은 "작년에 식량 생산량과 가용 식량의 분명한 감소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