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부탁받고 결정적으로 도와준 UAE에 각별한 감사"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리비아 무장세력에 납치됐던 한국인 주모(62) 씨가 피랍 315일 만에 석방된 것과 관련해 "도와주신 미국,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리비아 정부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이같이 밝히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부탁을 받고 결정적으로 도와주신 UAE(아랍에미리트) 정부에 각별한 감사를 드린다"고 적었다.

주모 씨는 지난해 7월 6일 리비아 남서부 '자발 하사우나' 소재 수로관리회사 ANC사 캠프에서 무장괴한 10여명에게 납치됐다가 피랍 315일만인 전날 석방됐다.

주모 씨는 한국 정부가 이날 새벽 신병을 인수해 현재 UAE 아부다비에 있으며 18일 귀국할 예정이다.
이낙연 총리 "리비아 피랍 한국인 석방 도와주신 정부들에 감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