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중국 정부에 구금 중인 탈북자 7명을 북송하지 말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17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퀸타나 보고관은 16일 VOA와 인터뷰에서 일주일 전 제네바 주재 중국 대표부를 통해 서한을 보내 "유엔 보고관 자격으로 중국 정부에 탈북민 7명을 북송하지 말 것을 명확하게 촉구했다"고 밝혔다.

퀸타나 보고관은 "중국에서 북송된 탈북민들이 고문 등 얼마나 끔찍한 상황을 겪는지 잘 알고 있다"면서 "어떤 이들은 북송을 피하기 위해 자살을 시도했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유엔난민협약 준수 의무를 상기하며 "중국은 탈북민을 불법 이주민으로 간주하고 있지만, 탈북민은 송환되면 박해와 생명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국제법적으로 송환해서는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유엔이 그동안 중국 정부에 탈북자 강제북송을 반대하는 요청을 여러 차례 해왔고, 일부 북송하지 않은 사례도 있다면서도 "현재 구금 중인 7명에 대해서 중국 정부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예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아직 중국 정부로부터 이번 서한에 관해 답신을 받은 바는 없다고 퀸타나 보고관은 전했다.
"유엔 北인권보고관, 中에 탈북자 7명 강제북송 반대 서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