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식량지원 논의 관측…WFP, 韓정부에 지원 요청할 듯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3일 방한 중인 데이비드 비슬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대북식량지원을 논의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비슬리 사무총장과 면담에 앞서 모두발언에서 "WFP와 FAO(유엔식량농업기구)와 함께 북한의 식량 조사를 한 보고서를 자세히 읽었다"며 "인도주의와 정치를 분리해야 한다는 WFP 기본입장에도 공감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앞으로 인도적 지원과 관련해서는 WFP와 통일부 사이의 긴밀한 협의를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비슬리 사무총장은 "한국 정부와 지속해서 협조하는 가운데 정치와 인도주의적 사항은 분리되어야겠지만, 한국에 있는 국민들이 원하시는 대로 인도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는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도발로 대북식량지원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있는 점을 감안, 국내 의견수렴 절차에 돌입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고려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WFP는 FAO와 최근 공동 조사·발표한 '북한의 식량안보 평가' 보고서에서 올해 북한의 식량 사정이 최근 10년 사이에 최악이라며 136만t의 식량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비슬리 사무총장은 이날 면담 자리에서 이 보고서 내용을 바탕으로 북한의 식량난 타개를 위한 지원을 한국 정부에 요청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국 정부가 2017년 9월 의결했으나 미국의 대북압박 기조 속에서 집행하지 못한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앞서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WFP 측에서 다른 국제기구와 함께 전 유엔 회원국들을 대상으로 지원을 요청한 상황"이라며 "오늘 통일부 장관 면담에서도 그러한 요청이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