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근로자의날 맞아 "'노동 존중사회' 만들 것"

5월 1일 '근로자의날'을 하루 앞둔 30일 더불어민주당 전국노동위원회는 '노동 존중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동 현안 해결 의지를 다졌다.

박해철 전국노동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는 그간 노사분규 장기 사업장이었던 KTX, 쌍용차, 콜텍 노동자들이 다시 현장으로 돌아가는 성과를 가져왔다"며 "이를 마중물 삼아 산적한 노동 과제들을 지혜롭게 풀어내 노동 존중사회로 진일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의 조속한 비준과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도출한 '탄력근로제 합의안'의 입법 마무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설훈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법률을 만들어서 종국적으로 바라는 노동 존중사회를 만드는 데 당이 앞장서겠다는 각오를 하게 됐다"며 "노동자가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데 함께 할 수 있는 날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