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사분오열되는 모습에 참담"…'오신환 사보임 반대' 서명하기도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비례대표)이 25일 당 수석대변인직을 자진 사퇴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일신상의 사유로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당직을 사퇴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선거제 개혁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패스트트랙이 추진됐으나 그 과정에서 당이 사분오열되는 모습에 참담했다"며 "당이 살자고 나선 길이 오히려 당을 분열시키고 무너지게 하면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이는 지도부 의견과는 다른 것이므로 더 이상 수석대변인직을 맡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김 의원은 지난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소속으로 비례대표에 당선됐고, 바른미래당 창당에 동참했다.

국민의당 시절 원내대변인과 사무총장을 지냈다.

김 의원은 앞서 오신환 의원의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사보임 반대 서명에도 동참했다.
안철수계 김삼화,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직 사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