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장 대변인실 입장문 발표 "심각한 결례, 의회주의 부정"
文의장측 "의장실 점거, 있을 수 없는 폭거…한국당, 사과하라"

국회는 24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문희상 국회의장 항의방문을 '국회의장실 점거 사태'로 규정하고 "있을 수 없는 폭거"라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국회의장 대변인실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들이 오늘 오전 국회의장 집무실에 막무가내로 밀고 들어와 문 의장에게 고성을 지르고 겁박을 자행한 것은 있을 수 없는 폭거로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대변인실은 한국당 의원들이 바른미래당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인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을 허락해선 안 된다고 요구하면서 문 의장을 가로막은 것에 대해 "사실상 감금 상태가 빚어졌다"며 "국회 수장에 대한 심각한 결례이자 국회법과 절차를 무시하고 완력으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는 행태로, 의회주의를 부정하는 처사"라고 밝혔다.

이어 "문 의장은 선거제도 개편은 여야 합의에 의해 처리하는 것이 관례이며 이를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누차 밝힌 바 있다"며 "한국당은 의회주의를 지키려는 문 의장의 노력을 존중하고, 의장실 점거 및 겁박 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이자 공당으로서 스스로의 권위와 품격을 지켜줄 것을 한국당에 간곡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