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이미선 임명강행 기류에 "오만·교만 절정에 달했다"
'차명진 세월호 막말'에 "유가족·피해자께 아픔 드렸다면 유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남북회담만 백번, 천번 한다고 비핵화가 되는 것은 아니며, 북한으로부터 확실히 비핵화 약속을 받아낼 회담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은 시정연설을 통해 제재 완화 없이는 비핵화 의지가 없다는 것을 보여줬는데 문재인 대통령만 북한이 시정연설을 통해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확고한 의지를 천명했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어떤 막말과 비난을 해도 무조건 평화와 대화로밖에 들리지 않는 것인지, 현실을 인정하고 싶지 않은 것인지 묻고 싶다"며 "강력한 대북 제재만이 비핵화를 가져올 수 있고 그게 평화를 이끌 힘"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려는 데 대해 "이 정권의 오만과 교만이 절정에 달했다"며 "이 후보자가 부자라서 기분 나쁜 것 아니냐고 하는데 우리는 내부 정보를 이용한 불법적 주식거래 의혹을 지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제 이 후보자의 남편이 사실상 욕설까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는데 이는 여권이 이 후보자를 보호하겠다니까 오만한 행동을 보이는 것"이라며 "청와대는 이 후보자를 사퇴시키거나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세월호 유가족을 겨냥 '막말'에 가까운 글을 올린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해서는 "유가족이나 피해자 분들께 아픔을 드렸다면 이 부분에 대해 유감을 표시한다"며 "이제는 분열과 갈등을 넘어 피해자의 아픔을 더 크게 승화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차 전 의원을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검토해보겠다"며 "피해자의 아픔을 나눠져야 하고, 이를 역사의 교훈으로 만들어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나경원 "남북회담만 백번 천번 한다고 비핵화되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