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깊어지는 내홍…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 모두 불참
孫 "유승민 시의적절 발언 감사"…낮은 자세로 내홍 진화 전력
'보이콧' 하태경 "전당대회 열자", 이준석 "진취적 대표 필요"


바른미래당의 10일 최고위원회의는 또다시 '반쪽회의'로 열렸다.

예고한 대로 바른정당 출신의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이 모두 불참했다.

이날 회의는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 권은희 정책위의장, 김수민 청년 최고위원만 자리를 지켰다.

손 대표는 회의에서 당내 극심한 내홍을 의식한 듯 낮은 자세를 보였다.

손 대표는 "송구스러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

다 저의 부덕함과 불찰 때문"이라며 "저나 다른 당직자들이 과격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앞으로 서로 감정을 낮추고 이해하며 포용하는 자세를 보여주면 좋겠고, 저도 그런 자세로 당을 이끌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세 분 최고위원을 한 분 한 분 다 만나서 깊은 이야기를 나누고 제 생각도 허심탄회하게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그는 특히 유승민 전 공동대표가 전날 대학 강연에서 바른정당 출신 인사들의 자유한국당 복당설을 일축한 점을 거론하면서 "시의적절한 발언으로, 당에 큰 도움이 되는 말씀을 하셨다"며 "당의 큰 자산으로서 정치 지도자답게 말씀하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감정이 격해지다 보니 '한국당으로 가려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많이 나왔는데 당 대표로서 당원동지들과 지지자들께 더 이상 그런 이야기가 나오지 않도록 해 달라는 말씀드린다"고 당부했다.

나아가 최고위원회의를 보이콧하는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을 향해 "최고위에 참석해서 단합된 모습으로 당을 이끌어가자"고 거듭 요청했다.
또 '반쪽 최고위'…바른정당계 "총사퇴" vs 孫 "한분씩 만날것"

손 대표는 전날 바른정당계 중진인 정병국 의원과 단둘이 오찬을 하고 이러한 뜻을 전하며 갈등 봉합에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관영 원내대표는 전날 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과 만찬을 하고 "손 대표 퇴진이 능사가 아니다.

새 리더십을 세우더라도 당의 안정이 먼저다"라며 보이콧을 풀 것을 설득하기도 했다.

하지만 바른정당계 출신 최고위원들은 여전히 '지도부 총사퇴'를 주장하며 손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어 갈등 봉합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전날 김관영 원내대표가 마련한 만찬 자리에 불참한 하태경 최고위원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지도부 총사퇴가 아니면 중간평가라도 해야 한다"며 "지금 이대로 가면 당이 아무 희망이 없다"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당내에서 지도부 중간평가 전당대회를 추진하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현재 모습으론 내년 총선승리는 고사하고 당의 존립도 위태롭기 때문에 전당대회를 통해 당의 변화를 강제하겠다는 것"이라며 "당원들이 추진하는 전당대회가 변화의 출발이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 "선거 결과에 책임지자는 의미에서 총사퇴를 얘기한 것이다.

지금은 관리형 대표가 아니라 진취적이고 이슈를 주도하는 대표가 돼야 한다"며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그러면서 "손 대표가 '원래 한국당에 가려고 한 게 아니냐'고 했는데 모욕적인 언사다.

손 대표 측에서 '의도가 뻔하지 않냐'고 하는 것 자체가 해당 행위에 해당한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이런 가운데 바른정당계 좌장인 유승민 전 대표와 중진인 정병국 의원이 '지도부 총사퇴론' 등 당내 갈등 현안에 대해 어떤 태도를 보일지가 주요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또 '반쪽 최고위'…바른정당계 "총사퇴" vs 孫 "한분씩 만날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