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박 4일 일정…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 참석, 임정 청사 방문 등도
여야 원내대표단, 상하이로 출국…임시의정원 100주년 행사참석

여야 5당 원내대표단이 10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및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 기념행사 등에 참석하고자 중국을 찾는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김포공항에서 항공편으로 출국해 임정의 출발지였던 중국 상하이(上海)를 방문한다.

여야 5당 원내수석부대표, 원내대변인 등도 중국행에 동행한다.

원내대표단은 이날 오후 10시 주상하이 한국문화원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개원 기념식에 참석한다.

기념식에서는 100년 전 임시의정원 개원 회의를 재연하는 행사도 열린다.

임시정부 수립을 위한 첫 임시의정원 회의는 100년 전인 1919년 4월 10일 밤 10시에 시작돼 이튿날 오전 10시에 끝났다.

원내대표단은 둘째 날인 11일 임시정부 청사와 옛 대동여사(도산 안창호 선생이 임시정부 활동 당시 애용한 숙소) 건물인 현 융안(永安)백화점, 윤봉길 기념관 등을 둘러보고 홍챠오 힐튼 호텔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을 함께한다.

12일 광저우(廣州)로 이동한 원내대표단은 광저우 임시정부 청사 방문, 자율주행 자동차 시험장 시찰 등을 하며, 13일 LG디스플레이 OLED 제조공장 시찰을 끝으로 3박 4일 일정을 마무리한다.

한국당 나 원내대표는 첫날 임시의정원 개원 행사에만 참석한 뒤 11일 먼저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 원내대표단, 상하이로 출국…임시의정원 100주년 행사참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