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 외교위 출석…한미 정상회담 D-1 '제재 원칙론' 재확인
"외교적 노력도 역대 가장 성공적"…압박·관여 병행 의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0일(현지시간)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라는 목표를 재확인하며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제재를 유지한다는 원칙론을 거듭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상원 외교위원회의 2020 회계연도 예산 관련 청문회에 출석, 서면자료를 통해 "북한의 FFVD를 향한 우리의 외교적 노력은 역대 어느 때 이뤄진 것보다 가장 성공적"이라며 "우리는 그 목표에 여전히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20년 회계연도 국무부 예산이 "우리의 외교적 활동을 지속하게 하는 한편 우리가 우리의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제재의 이행 및 집행을 지속하도록 해 줄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날 발언은 '포스트 하노이' 국면에서 갈림길에 선 비핵화 협상 재개의 중대 분수령이 될 한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북한의 FFVD라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제재를 당분간 유지하겠다는 원칙적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대북 관여 정책이 그 어느 행정부 때보다 성공했다고 평가하면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도 피력, 압박과 함께 '톱다운 대화' 기조를 병행해 가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협상 테이블 복귀 및 비핵화 실행조치를 견인하겠다는 뜻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오전 영빈관에서 폼페이오 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차례로 접견하고 비핵화 해법을 둘러싼 북미간 간극을 좁히기 위한 조율에 나선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상원 세출위원회 소위 청문회에 출석한 자리에서도 '북한과의 협상을 지속하는 동안에도 최대 경제적 압박은 유지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그렇다(Yes)"고 답변한 바 있다.

그는 또는 대북외교의 목표와 관련, "완전히 검증되게 비핵화된 (한)반도와 더 큰 평화, 재래식 수단의 위험 감소"라며 "바라건대 북한 주민의 더 밝은 미래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