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CD 본 일 없고 얘기도 안해"…위증 고발 등 형사조치 시사
민경욱 "정신감정 필요한 환자 수준의 망상" 비난도


자유한국당은 28일 '지난 2013년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에게 김학의 CD의 존재를 알렸다'고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밝힌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게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무엇보다 박 후보자의 발언 자체가 '위증'이라는 것이 한국당의 입장이다.

당장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 사건 당시 법무장관이던 황교안 대표는 박 후보자의 CD 발언을 전면 부인했고, 한국당은 박 후보자를 위증 등의 혐의로 고발할 것임을 경고했다.

나아가 박 후보자가 "CD를 꺼내 보여줬다"고 말했다가 "CD를 갖고 있다고 했다"고 발언을 정정한 점을 집중 거론하며 '반사회적 인격장애', '정신감정이 필요한 환자' 같은 과격한 용어까지 쏟아냈다.

김학의 사건을 고리로 한 여당의 공세가 거세지자 방어막을 한층 강화하는 모양새다.
한국, '김학의CD' 박영선에 "허구·조작·거짓말"…황교안 엄호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박 후보자가 말한) CD를 본 일이 없다"며 "(박 후보자와) 언제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 다 기억할 순 없지만 제가 CD를 보고 그것과 관련해 이야기한 적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 전 차관 관련 이야기를 들은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박 후보자와) 여러 번 자주 만났다"며 "그 과정에서 여러 이야기가 있었는데 이 이야기까진 기억하진 못한다"고 답했다.

또한 박 후보자에게 김학의 CD를 건넨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이날 라디오에 나와서 2013년 6월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무장관이던 황 대표가 김학의 사건을 아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다는 취지로 말한 데 대 "(언론에서) 제가 이것을 또 긍정한다고 보도를 하더라"면서 "달리 말씀드릴 게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박 후보자의 발언 정정에 관해선 "잘못했으면 잘못했다고 깨끗하게 이야기하는 것이 낫다"고 덧붙였다.

민경욱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박 후보자는 해당 동영상 CD에서 정확히 무엇을 보았고, 그 CD를 언제, 어디서, 누구로부터 입수했는지 경위를 밝혀야 한다"며 "못 밝힌다면 박 후보자가 CD를 (황 대표에) 보여줬다는 말은 거짓말이다.

국회에서의 위증, 허위사실 적시에 대한 형사상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또 다른 논평에서 박 후보자가 법사위원장이었던 2013년 6월 17일 법사위 회의의 속기록을 토대로 반박을 이어갔다.

그는 "당시 법사위 회의에서 박 후보자는 '그동안 김 전 차관과 관련된 여러 정황 증거와 이야기가 있었지만 그 부분에 관해서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말하며 자기 입으로 (황 대표에게 말하지 않았다는 것을) 실토했다"며 "박 후보자의 새빨간 거짓말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황 대표는 그해 3월 11일 법무장관이 됐고, 3월 13일 김학의 법무차관이 내정됐으니 3월 14일 박 후보자가 얘기를 꺼내야 하는데 공교롭게도 그날 법사위 전체회의는 없었다"며 "박 후보자가 해당 내용을 입 밖에 꺼낼 물리적·시간적 가능성은 제로로, 혼자만의 허구와 망상을 기억으로 교정하는 초능력자인가 싶다"라고 비판했다.
한국, '김학의CD' 박영선에 "허구·조작·거짓말"…황교안 엄호

또, 박 후보자의 발언 정정을 두고 "실제 존재하지 않는 허구의 세계를 진실로 믿고 거짓 행동을 하는 반사회적 인격장애를 '리플리 증후군'이라 한다.

정신감정이 필요한 환자 수준의 망상이 아닐까 우려스럽다"고 주장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박 후보자는 국민이 생중계로 지켜보는 인사청문회에서 야당 대표에 대해 고의적인 위증을 했다"며 "실제 박 후보자가 보여준 것은 아무것도 없는데 대다수 국민이 CD를 보여줬다고 기억하게 됐으니 명백한 조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제1야당 대표 음해 정치공작 쇼를 넘어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키우기 위한 의도적 위증으로 보인다"면서 "국민에게 사죄하고 즉각 자진해서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