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내 개혁성향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는 28일 "기소권 없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는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더좋은미래 "기소권 없는 공수처 강력 반대…바른미래당 유감"

강훈식 의원 등 더좋은미래에서 활동 중인 의원들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국민의 뜻은 수사권과 기소권 모두를 가진 공수처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기소권 없는 공수처 설치를 요구하는 바른미래당의 주장은 국민 뜻을 정면으로 거부하는 것"이라며 "공수처 설치를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입장과 다르지 않으며,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했다.

또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과 '버닝썬' 사건, 고(故) 장자연 씨 사건 등을 거론, "이런 권력형 비리와 범죄를 뿌리 뽑고 정의가 살아있는 대한민국을 만들라는 국민적 명령이자 시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견에는 강 의원 외에도 기동민·남인순·박완주·위성곤·정춘숙·조승래 의원 등이 함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