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이 해결못한 서울의 문제 시민이 푼다…'리빙랩'에 4억 지원

서울시는 공공에서 해결하지 못한 일상의 문제를 시민이 직접 풀도록 돕는 '2019 사회혁신 리빙랩 프로젝트'에 올해 4억원을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리빙랩'(Living Lab)은 생활공간을 실험실로 삼아 다양한 사회구성원들이 기존과 다른 사회문제 해결 방법을 모색하는 것을 뜻한다.

주택가 골목 쓰레기, 주차, 학교폭력, 미세먼지 등 일상의 모든 문제가 대상이다.

지난해에는 안락사 위기에 처한 유기견을 훈련해 환자의 상처를 보듬는 '테라피 도그'로 양성하는 사업, 음식물 쓰레기를 분해해 바이오 가스를 생산하는 실험 등 13개 주제를 지원했다.

시는 3월 28일부터 4월 19일까지 프로젝트 공모 신청을 받는다.

선정된 프로젝트에는 4천만원 내외 사업비를 지원한다.

4월 10일 오후 2시에는 서울혁신파크 상상청에서 사업 설명회를 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