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거래량 감소로 세입 여건 좋지 않아"…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
박원순, 與에 "미세먼지 저감사업에 국비 지원 부탁"

박원순 서울시장은 28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지하역사 공기 질 개선, 친환경 차량 구매 국고 보조금, 경유차 저공해 사업 등 시급 과제에 국비 지원을 부탁한다"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요청했다.

박 시장은 이날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서 열린 민주당과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부동산 거래량이 감소해 취득세 중심의 지방세 세입 여건이 굉장히 좋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는 흔히들 재정이 풍족하지 않냐고 하는데 시정을 맡아보니 재정자립도가 옛날 90%에서 80%로 줄고 시민 1인당 예산액은 전국 꼴찌 수준"이라며 "지역 상생·균형 발전을 위해 서울시가 턱없이 욕심을 부려선 안 되지만 혼자 하기 어려운 부분은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는 '미세먼지 시즌제'를 도입해 미세먼지가 집중되는 11월∼3월에 앞서 사전에 여러 조치를 취하려 한다"며 "이를 위한 친환경 보일러 설치 의무화, 차량 2부제 같은 정책 실행에 당과 정부가 많은 도움을 주었으면 한다"고 했다.

그는 "우리 경제의 허리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구제하고 핀테크 산업을 활성화하는 '제로 페이'의 성공을 위해서도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당이 적극적으로 동참해주면 이른 시간 안에 안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