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송승소 위자료 미지급금, 실제로 740만7천원 늘어"

원희룡 제주지사의 재산이 지난해보다 24억8천만원 넘게 늘어난 것으로 신고됐다.
[재산공개] 원희룡 제주지사 재산 24억8000만원 증가?

28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9년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원희룡 지사는 지난해(17억6천400만8천원)보다 24억8천394만2천원이 늘어난 42억4천795만원을 신고했다.

원 지사의 예금이 26억8천686만4천원으로 지난해(2억4천388만원)와 비교해 24억9천여만원이 증가했다.

배우자 소유의 예금까지 합해 원 지사 부부의 예금은 한 해에 25억8천230만1천원 증가해 총 30억9천847만2천원으로 나타났다.

또 배우자 소유의 제주시 아라동 단독주택과 제주시 아라동 근린생활시설, 부모 소유 서귀포시 중문동 단독주택이 제주 부동산의 공시지가 상승으로 915만1천원이 늘어나 9억9천269만7천원으로 증가했다.

배우자 소유의 제주시 아라동 전 2필지와 어머니 소유의 서귀포시 중문동 과수원 2필지도 부동산 공시지가 상승으로 인해 8천463만1천원이 늘어난 6억4천311만2천원을 신고했다.

원 지사는 재산변동사항에 대한 보도자료를 통해 "예금액 증가는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소송승소에 따른 위자료 입금에 기인한 것"이라며 "이를 제외한 재산의 실질 증가액은 740만7천원"이라고 해명했다.

즉 본인의 예금 순증액 24억9천여만원 중 24억7천668만1천원이 위자료이며 원 지사를 포함해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피해 소송당사자 1만6천995명에게 각 14만5천730원을 지급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소송은 2014년 국민카드 등의 가입자 개인정보 유출사태로 1만6천995명이 피해를 입자 당시 변호사인 원 지사가 국민변호인단의 대표로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했다.

이 소송은 지난해 12월 최종 승소했으며 위자료로 24억여원이 소송 대표자인 원 지사 개인 명의 통장에 입금됐다.

전성태 도 행정부지사는 지난해(7억6천696만2천원)보다 6천128만8천원이 줄어든 7억567억4천원을 신고했다.

안동우 정무부지사는 지난해(2억8천500만2천원)보다 1억2천939만6천원 증가한 4억1천439만8천원을 신고했다.

안 부지사는 예금의 경우 소득 증가로, 부동산은 공시지가 상승으로 재산 변동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양석완 제주도 감사위원회 위원장은 지난해(10억9천614만3천원)보다 8천77만4천원이 늘어난 11억7천691만7천원을 신고했다.

이석문 제주교육감은 재산이 지난해(2억9천429만1천원)보다 791만8천원이 줄어들었다.

제주도의회 의원 중에는 김경학 의원이 지난해 9억7천645만1천원에서 5억8천341만1천원이 늘어난 15억5천986만2천원을 신고해 제주도의원 중 재산 변동 폭이 컸다.

김 의원은 본인과 아버지 소유 제주시 구좌읍 임야 등 24필지와 본인 소유 주택과 축사 12동에 대한 공시지가 상승 등으로 가액이 조정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