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대변인 성명 발표…"즉각 철회 촉구"
韓연구기관 독도해상 드론 조사 관련 日문제제기도 '일축'
정부 "독도 부당 주장 日교과서 강력규탄"…주한日대사 초치

정부는 26일 일본이 독도 왜곡 기술이 강화된 초등학교 교과서에 대한 검정을 승인한 것과 관련,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담은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것을 강력히 규탄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발표한 외교부 대변인 성명에서 "이번 검정을 통과한 교과서는 초등학생들에게까지 그릇된 역사인식에 기반한 잘못된 영토관념을 주입함으로써 한·일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에 부정적 영향을 초래할 것임을 일본 정부는 분명히 자각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어 "독도에 대한 일본 정부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에도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며, 일본 정부는 역사의 교훈을 직시하는 가운데 미래세대의 교육에 있어 책임있는 행동을 보여 주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 문부과학성은 이날 교과서 검정심의회 총회를 열어 '독도 영유권' 억지 주장이 강화된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12종에 대한 검정을 승인했다.

이와 관련,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3시께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정부 "독도 부당 주장 日교과서 강력규탄"…주한日대사 초치

한편 일본 정부가 한국 연구기관이 독도 해상에서 드론을 이용한 조사를 추진하는 데 대해 항의한 것과 관련,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정부의 문제제기를 일축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이며 독도에 대한 어떠한 일본의 문제 제기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분명히 말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