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靑 압박에 김은경 영장 기각…블랙리스트에 면죄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6일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데 대해 "청와대 대변인은 물론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분까지 앞장서서 압박한 게 제대로 작동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 정권에서 벌어진 일과 동일한 사안에 대해서 다른 잣대를 들이댄 것은 매우 유감이며, 결국 블랙리스트에 관여된 330개 기관, 660여명에게 면죄부를 주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 정권의 사법부 겁박은 농단 수준이지만, 영장의 기각 사유에도 나타난 것처럼 청와대의 관련성이 밝혀졌다"며 "더 철저히 수사하고, 재판 과정에서 이러한 부분의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정부가 김학의 사건으로 1타4피를 노리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딸 의혹 제기 묵살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를 밀어붙이기 위한 국민 선동, 장관 인사청문회 덮기, 하노이 회담 결렬에 따른 비판을 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의 경남 창원성산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에 대해선 "결국 한통속을 자인한 기상천외한 여야 단일화"라며 "좌파연합에 대해서 저희가 반드시 선거 승리로 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