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은 논평 안내
여야 4당 "김성태, 딸 특혜채용 사죄하라…철저히 수사해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14일 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낸 김성태 의원의 딸 KT 특혜채용 의혹으로 당시 인사업무를 총괄한 KT 전직 임원이 구속되자 김 의원의 사죄와 철저한 수사, 관련자 엄벌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김 의원이 딸의 특혜채용 의혹을 강하게 부인해왔는데 결국 인사업무를 총괄한 임원이 구속되는 사태까지 왔다"며 "김 의원이 국회의원이라는 지위를 이용해 딸의 정규직 입사에 영향력을 미쳤다면 참담한 일"이라고 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누구라도 권력을 통해 청년들의 공정한 미래 설계를 좌절하게 해서는 안 된다"며 "전직 임원이 구속까지 된 만큼 김 의원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지금이라도 솔직하게 이야기하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채용 비리는 정의의 문제로, 타인의 취업 기회를 어느 누구도 가로챌 수 없다"며 "김 의원은 당당하다면 딸의 계약직 채용부터 정규직이 된 과정, 퇴사 시점에 대한 진실 규명에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도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공평이 무너지면 나라의 근본이 무너진다.

사법당국은 김 의원 딸 특혜채용 건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밝혀 관련자 모두를 엄벌해야 한다"며 "채용시장의 또 다른 권력 비리인 강원랜드 사건도 엄정하게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그간 김 의원은 자신의 딸이 정당하게 입사했다고 항변하며 부정채용 사실을 극구 부인해왔다.

검찰에 의해 부정채용이 확인된 이상 더는 거짓말을 할 수는 없게 됐다"며 "이제 김 의원 본인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날 논평을 내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