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사 졸업·임관식 찾아 해상사열…"부끄러움 없는 조국 만들어달라" 첫 명령
자유로운 분위기 속 일부 졸업생은 대통령과 '셀카'…"해군의 기개 떨쳐달라"
독도함 처음 탄 문대통령…해군 신임 소위들에 직접 계급장

"국군 통수권자로서 첫 명령을 내립니다.

사랑하기에 부끄러움 없는 조국, 헌신하기에 아깝지 않은 조국을 만드는 데 앞장서 주십시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의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열린 제73기 해군사관생도 졸업 및 임관식에 참석, 군인으로서 첫발을 내딛는 신임 소위들을 격려했다.

이날 행사는 '새로운 100년, 평화와 번영을 위한 힘찬 항해'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날 행사에는 졸업생 가족과 친지 외에도 정경두 국방부 장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등 군 주요 인사 1천50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헬기를 통해 연병장 앞바다의 독도함에 올라 타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이 독도함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07년 취역한 독도함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상륙함으로, 청와대 측은 "한국의 해군력을 보여주면서 해양주권 수호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문 대통령이 독도함을 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대기 중이던 해군 항만경비정으로 옮겨 탄 뒤 안중근함, 독도함, 손원일함, 서애류성룡함 장병들로부터 대함 경례를 받는 등 해상사열을 했다.
독도함 처음 탄 문대통령…해군 신임 소위들에 직접 계급장

임관식이 시작되고 생도들이 문 대통령을 향해 '받들어 총'으로 경례를 하자, 문 대통령도 굳게 입술을 다문 채 거수경례로 답했다.

하지만 곧이어 계급장 수여 순서가 되자 문 대통령은 환한 표정으로 연병장에 도열한 생도들에게 다가갔다.

문 대통령은 몇몇 신임 소위들의 오른팔에 금줄 벨크로 계급장을 직접 부착해 줬다.

특히 일부 신임 소위들은 '국군 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에게 다가가 '셀카'를 찍는 등 자유분방한 분위기가 연출돼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과 신임 소위들은 "평화와 번영을 향한 힘찬 항해"라는 구호를 외치며 단체 사진을 찍었고, 문 대통령은 사회자의 지시에 따라 팔로 하트를 그린 채 사진을 찍기도 했다.

신임 소위들은 한줄로 서서 문 대통령과 악수하면서, 문 대통령의 격려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유능한 장교가 되겠습니다", "충무공의 후예가 되겠습니다" 등의 다짐을 밝혔다.

'가문의 영광입니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온 신임 소위도 있었고, 가족들 사이에서는 "대통령님 멋있어요", "사랑합니다" 등의 환호성이 나오기도 했다.
독도함 처음 탄 문대통령…해군 신임 소위들에 직접 계급장

독도함 처음 탄 문대통령…해군 신임 소위들에 직접 계급장

문 대통령은 1945년 광복 이후 해군의 창립과 이후 활약을 담은 동영상도 함께 시청했고, 이날 처음 공개된 해군 무인헬기(UAV)의 비행을 보면서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퍼포먼스도 이어졌다
민족대표 33인을 상징하는 해군 특수전요원(UDT) 33인이 낙하산 타고 내려오는 장면을 문 대통령은 유심히 지켜봤다.

군악대 행렬 때에는 3·1 운동 당시 숭실학교에서 사용한 태극기, 임시정부 의정원 태극기, 해군의 모체인 해방병단에서 사용한 태극기가 함께 행진했고, 문 대통령 부부도 박수를 보냈다.

다만 이날 예정됐던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축하비행은 미세먼지 탓에 취소됐다.

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회 앞에서 거침없이 오대양 육대주를 누비며 마음껏 꿈꾸고, 막강 해군의 기개를 떨쳐주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또 2017년 8월 해군사관학교를 방문했던 일을 언급하며 "2년 전 여름, 진해만에서 전투수영훈련을 하던 여러분의 싱그러운 모습이 눈에 선하다.

그 때의 꿈을 항상 가슴에 품고 키우며, 언제나 국민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독도함 처음 탄 문대통령…해군 신임 소위들에 직접 계급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