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종 윤리위원장 사의 표명…윤리위 징계 심의 지연 불가피
나경원 "김순례, 제척사유 해당…최고위 의결서 배제될 수도"


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5·18 모독' 징계 논의가 지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윤리위원장 사퇴'…한국당 5·18 모독 징계심의 더 지연되나

김영종 당 윤리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하면서 새 윤리위원장 선임까지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또한 윤리위의 징계 심의가 이뤄지더라도 징계안이 최종 확정되는 최고위원회의에 징계 당사자인 김순례 최고위원이 참여하는 만큼 '셀프 징계' 논란이 불거질 수도 있다.

결과적으로 새 지도부가 '5·18 모독' 논란을 조기에 털어내지 못하고 정치적 부담이 가중되는 모양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5일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전날 김영종 윤리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보통 당 대표가 새로 선출되면 윤리위원장 등 당직을 교체하는 것이 관례"라며 "누가 (윤리위원장을) 하시든 징계는 가급적 빨리 마무리돼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동안 황교안 대표는 언론 인터뷰 등에서 '5·18 모독' 징계 방향에 관한 질문에 대해 "윤리위의 절차와 결정을 지켜보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혀왔다.

1차적 판단을 윤리위에 맡기겠다는 것이다.

다만 윤리위원장직 공석으로 두 의원에 대한 1차 판단은 미뤄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사의를 표한 김영종 위원장은 김병준 비상대책위 체제에서 임명됐다.

김영종 위원장은 2003년 평검사 시절 노무현 전 대통령이 마련한 '검사와의 대화'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 일각에선 김영종 위원장이 김진태·김순례 의원 징계를 놓고 당 안팎의 관심이 몰리자 부담을 느껴 사의를 표한 것이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당 지도부가 윤리위를 새로 꾸린다 해도 김순례 의원이 최고위원으로 선출된 상황에서 징계 확정까지는 첩첩산중이라는 관측도 있다.

당장 최고위원회의의 징계안 논의 과정에 김순례 최고위원이 참여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이에 대해 나경원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 의결 관련 당헌·당규를 좀 더 살펴봐야겠지만, 징계 당사자가 포함된 안건은 제척 사유에 해당하기 때문에 최고위 의결에서 배제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후 예정된 의원총회에서 앞서 당 윤리위로부터 '제명' 결정된 이종명 의원에 대한 표결이 진행될지도 주목된다.

이 의원에 대한 제명은 의총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동의로 확정되며, 이 의원은 제명이 되더라도 무소속으로 의원 신분은 유지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