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미국의 북핵 수석대표가 이번 주 미국에서 만난다. 지난달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결렬로 끝난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안갯속 상황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주중 방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나 '빈손'으로 끝난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협의할 계획으로 3일 알려졌다.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에서는 또 향후 북미 간 대화 재개 등의 과정에서 한국이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이 본부장은 지난달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된 2차 정상회담 종료 직후 비건 대표와 회동할 예정이었지만, 비건 대표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필리핀 방문에 갑자기 동행하면서 회동이 무산됐다.

이도훈 본부장과 비건 대표의 미국 회동은 한미 간 '포스트 하노이' 대면 논의의 출발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1일 폼페이오 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조속한 시일 내 직접 만나 한국의 가능한 역할 등 향후 대응 방안을 조율해 나갈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외교장관 회담의 구체적인 시기 등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한미 정상 간 대면 논의도 추진되고 있다.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직후인 지난달 28일 문재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가까운 시일 안에 직접 만나서, 보다 심도 있는 협의를 계속해 나가자"고 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동의하며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자"고 답했다.

북미 간에 비핵화와 상응조치를 교환하는 협상이 언제 다시 열릴지는 불투명하다.

미국은 북한과 대화를 계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히고 있지만, 북한의 태도는 다소 모호하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일 두 정상이 이번 회담을 "서로에 대한 존중과 신뢰를 더욱 두터이 하고 두 나라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도약시킬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 관계의 획기적 발전을 위하여 생산적인 대화들을 계속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지난 1일 오후 연합뉴스 기자 등과 만나 "이런 회담을 계속해야될 필요가 있을 것 같지 않다, 그런 생각이 든다"고 여러 차례 언급했다.

대미 압박의 의도가 커 보이지만 대화 재개까지 북미 간에 적지않은 기싸움이 있을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