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의회도 공주보 해체 반대…결의문 채택

정부의 금강수계 공주보 해체 결정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이 과반을 차지하고 있는 충남 공주시의회도 강력 반대하고 나섰다.

27일 공주시의회에 따르면 전날 개회한 제206회 임시회에서 '금강 공주보 철거 반대 결의문'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결의문에서 "정부의 공주보 처리 방안 발표는 시민의 생존권과 안전을 위협하는 것으로, 시의회는 이의 해체를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시의원들은 "국민 세금 2천81억원이 투입돼 2012년 가동된 공주보가 2018년 전면 개방 후 상류에 있는 300여 농가가 지하수 고갈에 따른 피해를 받고 있다"며 "지류 하천의 건천화로 극심한 농업용수 부족을 겪게 될 것으로, 농업을 기반으로 살아가는 공주시민의 생존권을 크게 위협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시의원들은 "공주보의 기능을 유지하고 공도교의 안전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달라"며 "공주보 환경 모니터링을 명확히 검증하고, 공주시민의 의견을 반영해 공주보 처리 방안을 재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의원정수가 12명인 공주시의회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이 6명, 자유한국당 소속이 5명, 무소속 1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의회는 다음 달 6일까지 9일간 의사일정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