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 이어 지지모임 '징검다리 포럼' 창립식
"한국당, 과거 무게 줄여가는 리더십 필요"
김병준 "한국당 지지율 30% 거의 채웠다…극우화 안 될 것"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비대위원장으로서 업적은 말하기 쑥스럽지만 목표 지지율인 30%를 거의 채운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에서 열린 자신의 지지모임 '징검다리 포럼' 창립식에서 "한국당 지지율이 30%까지 오르면 칭찬받을 수 있다고 했지만, 저도 갈 수 있다곤 생각하지 않았다. 그런데 리얼미터 기준 29.7%까지 올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징검다리 포럼'은 이념·계파·세대 갈등이 극심한 한국사회에서 통합의 견인차 역할을 하겠다며 발족한 중도보수 단체로, 김 위원장이 향후 본격적 정치활동을 시작하면 이 포럼이 그의 외곽 지지모임으로 역할하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 자리엔 김 위원장과 가까운 한국당 최병길 비대위원과 홍철호 비대위원장 비서실장, 한국당 김성태 의원(비례대표) 등 당 내외 인사 1천300명이 모여 성황을 이뤘다.

그는 지지율 상승의 비결을 묻는 말엔 "문재인정부가 잘 못 해서 반사이익을 본 것도 있겠지만 정부·여당이 한국당을 심각하게 공격할 빌미도 주지 않았다. 또, 제가 온 이후로 계파 논쟁도 어찌 됐든 줄었다"고 답했다.

그는 차기 한국당 당대표와 관련해선 "우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탈당 등 과거만 얘기하는데 과거보단 미래를 말하며 과거의 무게를 줄여가는 리더십이 필요하다"면서 "역사 흐름을 알고, 시대 흐름을 잘 읽을 수 있는 분, 논리를 만들어 당원과 국민을 잘 설득할 수 있는 분이 대표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비교하며 현 정부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김 위원장은 "노 전 대통령은 굉장히 강하지만 상대방의 논리가 맞는다면 스스로 바꿀 수 있는 분이다"면서 "문 대통령은 사람좋은 아저씨지만 이 사람, 저 사람 얘기를 다 들으면서 일을 복잡하게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이 문 대통령을 이념주의자라고 하는데 그건 아니다"라면서 "다만 인권, 평화, 환경 등 그분들이 좋아하는 가치가 있는데 왜 좋아하는지 논리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 그런 정서를 무너뜨리는 것이 정말 힘들다"고 꼬집었다.

문 대통령이 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망언'을 직접 비판한 것에 대해선 "당 대표 격인 제가 3번이나 정중하게 사과를 드렸는데 대통령이 한참 후에 5·18 유족을 초청해 그 이야기를 또 하며 불을 지폈다"면서 "대통령이 나서서 같이 미래로 가자고 해야 하는데 정국 주도권을 쥐려고 이러는 것 보고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실망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임기 종료 이틀을 앞두고 국회에서 가진 '퇴임 기자회견'에선 "한국당이 과거에 보였던 극단적인 우경화로 가지 않을 것"면서 "한 번씩 그런 모습이 나오지만 물은 앞으로 흘러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당원들이 굉장한 고통을 겪었기 때문에 다시는 과거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며 "일시적 굴곡은 있겠지만, 크게는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서는 "한때는 밤을 새워서라도 토론을 하겠다는 생각을 했지만, 그렇게 하면 상처를 더 깊게 만들 수 있다고 생각이 바뀌었다"며 "당 밖에서 제3의 인사들이 먼저 다루고, 다뤄진 내용이 당 안으로 들어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병준 "한국당 지지율 30% 거의 채웠다…극우화 안 될 것"

문재인정부에 대해서는 "국민을 불신하고, 시장과 공동체를 불신하는 정권이, 또 자신들만이 정의요 선이라고 생각하는 오만한 정권이 미래를 만들어갈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 북핵 문제 ▲ 산업 구조조정과 인력 양성 ▲ 과학기술 정책 등을 예로 들며 "막상 국가가 있어야 할 곳에는 국가가 없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을 사납고 어리석은 백성 정도로 보는 정당은 승리할 수 없다. 역사의 흐름에서 벗어나는 정당은 승리할 수 없다"며 "우리가 반드시 승리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