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위원회의서 오늘 靑행사 관련 언급…"권력기관 개혁입법 가속"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5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 국가정보원법 등 개혁 입법을 반드시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은 권력기관 개혁 입법의 속도를 높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오늘 청와대에서 권력기관 개혁 회의가 열리는데 문재인정권의 권력기관 개혁과제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라며 "권력기관 개혁은 막강한 권한을 휘두른 이들의 권한을 분산해 힘의 남용을 막기 위해 반드시 실현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정원은 이제 정치개입 또는 민간사찰로부터 벗어나 국가의 안보를 위한 기관으로 거듭났다"며 "그러나 국정원법을 포함한 개혁 입법이 야당 반대로 통과되지 못해 많은 개혁을 국정원 자체적으로 했고, 반쪽짜리 개혁밖에 할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야당은 2월 임시국회 개원에 조건 없이 응해야 한다.

민생 입법 등 국회가 할 일이 많다"며 "다음 주에는 반드시 여야 협의를 통해 2월 임시국회가 시작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홍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망언' 논란과 관련, "한국당이 5·18 역사를 왜곡하고 날조한 3인방에 대해 면죄부를 줬다"며 "헌법 1조의 가치를 외면하고, 스스로 역사 왜곡을 바로잡을 의지가 없다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제 국민의 힘으로 5·18 망언 3인방을 국회에서 퇴출해야 한다.

한국당이 못하면 다음 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를 시작으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겠다"며 "국회에서 안 된다면 여야 4당 공조를 통해 국민과 함께 3인방이 국회에서 활동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홍영표 "공수처·검경수사권조정·국정원 개혁입법 반드시 완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