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개조' 약속한 문재인 대통령

설 연휴 끝나자 부산으로 '지역경제 투어'

"스마트시티는 혁신성장 플랫폼
AI가 응급진단, 로봇이 주차…2021년말부터 체감 가능할 것
부산·세종 스마트시티 완성되면 한국형 모델 해외진출도 추진"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전시에서 어린이와 손을 잡고 밟으면 전기가 충전되는 압전에너지 시연을 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전시에서 어린이와 손을 잡고 밟으면 전기가 충전되는 압전에너지 시연을 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스마트시티는 4차 산업혁명의 요람이자 혁신성장의 플랫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전략계획 보고회’에 참석해 “스마트시티는 우리의 삶을 바꿔놓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은 지난해부터 계속된 ‘전국 경제투어’의 여섯 번째 일정이다. 설 연휴 이후 첫 방문 지역으로 문 대통령이 ‘정치적 고향’인 부산을 택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부산에 3년간 3조7000억원 투자

문 대통령은 이날 “국가적 차원의 시범단지를 만든 것은 우리가 세계 최초”라며 “주도권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세계 각국이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상황에서 부산을 세종시와 함께 ‘한국형 스마트 도시의 모델’로 정했다는 점도 부각시켰다. 부산과 세종의 시범도시가 성공하면 ‘도시구상-계획-설계-시공-운영’의 전 과정을 포괄하는 선도모델로 해외 진출을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공개적으로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계 스마트시티를 선도하는 힘이 포용·개방의 도시 부산에서 시작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한 대규모 투자계획도 소개했다. 올해부터 2021년까지 정부와 민간을 합쳐 3조7000억원이 들어갈 예정이다. 부산의 스마트시티는 로봇 등 새로운 산업 육성으로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친환경 미래 수변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는 비전도 함께 제시했다. 정부 관계자는 “올해 말 착공해 2021년 말부터는 시민이 스마트시티를 직접 체감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산 대개조는 지역혁신 마중물”

문 대통령은 이어 부산 사상공단의 한 폐공장에서 열린 ‘부산 대개조 비전선포식’에 참석해 “부산 대개조는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특히 “광주형 일자리가 성공적인 첫발을 떼며 상생형 일자리로 포용 국가의 전환점이 된 것처럼 부산 대개조의 성공은 대한민국 지역혁신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이 부산을 찾은 것은 지난해 9월 부산 비엔날레 관람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지역경제 활성화 의지를 보이는 동시에 ‘정치적 고향’인 PK(부산·경남) 지역의 민심도 끌어안겠다는 포석이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문 대통령은 부산을 “세계적인 항만·공항·철도를 두루 갖춘 대한민국의 관문이자 동북아의 물류 거점 도시”, “6·25전쟁 시기 대한민국 임시수도”, “고비마다 민주주의를 지켜낸 수준 높은 정치도시”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또 부산신항~김해 연결 고속도로 건설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상~해운대 연결 고속도로의 민자 적격성 조사대상 선정 등 다양한 개발사업을 거론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