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의 알릴레오' 출연…"부정적 측면만 부각하면 문제해결 더디게 해"
"일자리 정책, 성과 보이기 시작할 것"
鄭 "청와대 일자리 질은 C 혹은 D"…柳 "나는 절대 안갈 것"
정태호 "일자리, 균형적 시각 필요…기·승·전·최저임금 안돼"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26일 "경제와 일자리 정책에 대해서는 균형 잡힌 시각이 필요하다"며 "너무 부정적인 통계나 부정적인 측면만 부각시키면 오히려 문제 해결을 더디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수석은 이날 오전 0시 공개된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정 수석은 "언론을 보면 '기·승·전·최저임금' 방식으로 보도하는 일도 있는데, 그러다 보면 제조업의 구조적인 문제 등에 제대로 접근할 수가 없게 된다"며 "너무 현실을 비관적으로 보면 오히려 불안심리가 커진다"고 했다.

정 수석은 문재인정부 일자리 성과와 관련해 "(고용의) 숫자 부분에서는 아쉬움이 있지만, 일자리의 질 측면에서는 꽤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하면서 "저임금 근로자의 비율도 2017년 23.8%에서 2018년 18%로 낮아졌다.

이는 최저임금 인상의 효과가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작년 우리가 공공부문 일자리를 13만개 정도 만들었다.

1년간 취업자 증가 폭이 9만7천개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공공부문 일자리가 없었다면 오히려 취업자 수가 감소했을 것"이라며 "공공부문 일자리가 버팀목 역할을 한 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직 우리는 일자리예산이 부족한 국가다.

일자리예산을 훨씬 늘려야 한다"고 했다.

그러자 유 이사장은 일자리예산 집행 실적에 대한 야권의 비판을 거론, "2018년 일자리 예산 19조2천억원 가운데 3분의 1 이상이 실업급여고, 직접적인 일자리 창출에 투입된 것은 3조 2천억원"이라며 "'19조2천억원을 1인당 연봉 2천만원으로 나누면 몇 명이나 고용할 수 있다'는 식으로 비판하는 것은 폭력적인 논리가 아닌가"라고 했다.
정태호 "일자리, 균형적 시각 필요…기·승·전·최저임금 안돼"

유 이사장이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는 (일자리에서) 체감되는 성과를 내라고 닦달하지 않나"라고 묻자, 정 수석은 "닦달이라기보다는 이제 성과로 보답할 시기라는 것"이라며 "적어도 일자리 부분에서는 자신있게 얘기하고 싶다.

우리 정부의 정책이 성과를 보이기 시작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공정경제,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등 정부의 경제기조 3축과 관련, 정 수석은 "우리 정책에 확신을 갖고 가야 성과를 낼 수 있다"고 언급했고, 유 이사장은 "문재인정부가 공급 쪽을 팽개치고 있다거나, 산업정책이 없다는 비판은 근거가 없다"고 호응했다.

노동정책에 대한 대화도 오갔다.

유 이사장은 "참여정부 초기에 노정관계가 파탄 났다.

그때 노동부 장관을 하신 분이 최근 보수 신문에서 '노동정책이 엉망'이라고 인터뷰해 제가 열 받았다"면서도 "지금 문재인정부의 노정관계도 그리 좋은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 수석은 "정부의 노동정책은 그야말로 노동존중사회에 기반한 것"이라며 "(노동계) 내부도 복잡한 듯하지만, 대화를 끊임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태호 "일자리, 균형적 시각 필요…기·승·전·최저임금 안돼"

정 수석과 유 이사장은 농담을 주고받기도 했다.

유 이사장이 "일자리수석 맡은 것을 후회하지 않나"라고 묻자, 정 수석은 "제가 언론 인터뷰를 하며 '일자리가 있으면 지옥이라도 가겠다'고 했는데, 지옥에 가기 전에 죽을 것 같다"고 답했다.

다만 정 수석은 "어려운 자리지만 영광스러운 자리"라고 했다.

정 수석이 참여정부 시절까지 포함해 6년째 청와대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잘하면 공무원연금을 받을 수 있겠다"고 하자, 유 이사장은 "10년을 채울 때까지 근무해라. 이번 정부에서는 못 채울 것 같다"고 농담했다.

나아가 정 수석이 "일자리 20만개를 만들지 못하면 쫓겨날 것 같다"고 하자, 유 이사장은 "열심히 해야겠다"는 말로 격려했다.

시청자가 '임종석 전 비서실장이 퇴임하며 치아를 6개 고쳤다고 하고, 문재인 대통령도 과거 참모 시절에 이빨이 빠졌다고 한다.

청와대 일자리의 질을 평가해달라'라고 질문하자, 정 수석은 "질적인 점에서는 C나 D를 주겠다.

이빨이 나갈 정도"라며 "저는 이빨이 2개나 깨졌다"고 밝혔다.

그러자 유 이사장은 "나는 절대 안 갈 거다.

안 그래도 이빨이 안 좋다"고 맞장구를 쳤다.

유 이사장은 다음 주 알릴레오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출연한다고 예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