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서 '경제 살리기' 강조…"경제특별시로 불러달라"
박원순 "부시장 추가된다면 한명은 기업 출신으로 임명"

박원순 서울시장은 28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경제 살리기'를 강조하며 정부 안대로 부시장 자리가 추가된다면 기업 출신 경제전문가를 임명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정부가 약속대로 추가로 2인의 부시장 자리를 만들어 준다면 그 중 한명은 반드시 기업출신 경제전문가를 임명하겠다"며 "경제전문 부시장이 서울의 경제정책과 기업지원정책을 총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행정안전부가 지난 10월 30일 발표한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에 따르면 인구 500만 이상 지방자치단체는 특정 업무를 수행하는 부단체장을 2명까지 추가로 둘 수 있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서울시는 부시장직을 현재 3명(행정 1·2부시장, 정무부시장)에서 5명까지 늘릴 수 있다.

박 시장의 경제부시장 임명 방침은 혁신경제를 위해 서울시 내부의 혁신을 촉구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박 시장은 신년사에서 "대한민국의 어려운 경제를 살리기 위해 서울부터 시작하겠다"며 '경제를 살리는 10가지 생각'을 밝혔다.

10가지 생각은 ▲ 혁신 생태계 조성 ▲ 도심산업 혁신 ▲ 혁신창업 지원 ▲ 사람에 대한 투자 ▲ 기업 지원 ▲ 공정경제 실현과 경제민주화 강화 ▲ 자영업 구제 ▲ 새로운 경제모델 창조 ▲ 서울시 내부의 혁신 ▲ 현장 소통 강화다.

박 시장은 구체적으로 1조2천억원 규모의 '서울미래성장펀드'를 조성해 서울형 혁신성장기업 2천여곳에 투자하고, 공공테스트베드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한 혁신학교를 설립해 4년간 5천명 이상의 인재를 배출하고, 해외 기업과 해외 펀드 유치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이밖에 ▲ 상가임대차 보호범위 확대를 위한 환산보증금의 단계적 폐지 ▲국제적 수준의 해커톤과 창업경진대회 개최 등을 제시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는 앞으로 기업을 지원하는 경제 정책의 기둥을 세우고, 오류와 실수를 시정해 나가겠다"며 "서울시를 경제특별시라고 불러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긍정과 낙관이 우리 경제를 희망으로 바꾸는 최고의 전략"이라며 "임기 동안 국민들의 먹고사는 문제 해결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