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의회, 본회의서 표결 끝에 원안 의결…7년 허송세월 끝 본궤도
자유한국당 "사업 성공 불투명…전면 보류해야" 반발
춘천레고랜드 동의안 도의회 통과…2021년 7월 개장 청신호

각종 논란으로 7년을 허송세월한 강원도 춘천레고랜드 사업이 마침내 본궤도에 오른다.

강원도가 도의회에 제출한 '레고랜드 코리아 조성사업의 강원도 권리 의무 변경 동의안'이 14일 본회의 최종 심의를 통과했다.

예상대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이의를 제기하면서 동의안 처리는 도의원 46명 찬반 표결로 이어졌다.

44명이 투표에 참석해 찬성 33명, 반대 11명으로 논란 끝에 동의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표결에 앞서 벌인 찬반 토론에서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팽팽히 맞섰다.

한국당 소속 신영재(홍천) 의원은 전대로 인한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 위반과 이에 따른 100억원 이상의 법인세 및 과징금 문제, 중앙투자심사 미이행, 도와 영국 멀린사와의 협약서상 독소 조항과 불합리한 조건 등을 문제 삼았다.

신 의원은 "조금 빨리 가려고 신호등을 무시한다면 결국 사고로 이어지고, 걷잡을 수 없는 큰일로 레고랜드 사업을 망칠 수 있다"며 동의안 통과를 반대했다.

민주당 소속 원태경(춘천) 의원은 멀린사의 직접 투자로 인한 재정 건전성 확보, 레고랜드 건설로 인한 관광인프라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들며 통과를 주장했다.

원 의원은 "레고랜드는 춘천 경제지도를 바꾸는 신형엔진이며 블루오션임을 확신한다"며 찬성을 부탁했다.
춘천레고랜드 동의안 도의회 통과…2021년 7월 개장 청신호

신영재 의원은 "한 번 더 생각해달라"며 최문순 지사와 의원들에게 큰절하기도 했으나 표결 결과 한국당 소속 의원 11명만 반대했을 뿐 민주당 의원들은 불참 2명을 제외한 33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레고랜드 사업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기류가 있었으나 반대표는 1표도 나오지 않아 '거수기' 비판을 면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최 지사는 내년도 당초 예산 의결에 따른 인사말에서 "쟁점이 된 레고랜드 사업 통과와 2021년 동계아시안게임 유치 예산을 승인해주신 것에 특별한 감사를 드린다"며 "사업들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고 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레고랜드 동의안이 통과되자 자유한국당 김진태 국회의원은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레고랜드 성공을 바라지만 현재 방식으론 사업 성공이 불투명하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사업이 빚더미에서 시작한다는 점, 7년 허송세월하면서 동아시아 최초라는 이름이 사라졌다는 점, 처음부터 노예계약이었다는 점, 절차를 무시하고 밀실에서 추진하고 있다는 점 등을 들어 "제2의 알펜시아가 되지 않도록 개선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착공과 완공이 또다시 늦어진다면 최 지사는 모든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춘천레고랜드 동의안 도의회 통과…2021년 7월 개장 청신호

한국당 소속 도의원들도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레고랜드 사업은 전면 보류해야 한다"고 외쳤다.

이들은 "절차상 오류와 계약 내용이 공정하지 못함을 알면서도 집행부 의도대로 움직이며 거수기로 전락해 의회와 의원의 기능을 상실한 민주당의 모습에 분노를 느낀다"고 비판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레고랜드 사업 추이를 지켜보며 문제가 발생하면 손해배상은 물론 강력하게 대응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도의회 앞에는 레고랜드를 반대하는 시민들이 몰려와 동의안 부결을 촉구하며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는 하중도 106만여㎡에 복합테마파크, 휴양형 리조트, 상가시설, 판매시설 등을 갖추는 대형 프로젝트다.

첫 삽을 뜬 지 7년이 지났으나 문화재 발굴, 자금 미확보, 시행사 변경 등으로 허송세월했다.

이에 도와 멀린사, 도가 출자한 시행사인 엘엘개발은 지난 5월 멀린사가 레고랜드 코리아 조성사업에 직접 투자하고, 테마파크 건설을 책임지는 내용을 담은 상생 협력 합의서를 체결한 데 이어 이번 동의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

이 합의로 멀린사가 2천200억원, 엘엘개발이 800억원 등 3천억원을 투자하고 멀린사가 직접 개발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도와 엘엘개발은 800억원에 대한 지분 명목으로 레고랜드 운영 시 임대료를 받기로 했고, 사업이 지연되면 반환받는다는 조건도 합의서에 포함됐다.

레고랜드 동의안이 도의회 문턱을 넘으면서 내년 3월 본공사 착공을 시작으로 2021년 7월 개장에 탄력이 붙게 됐다.
춘천레고랜드 동의안 도의회 통과…2021년 7월 개장 청신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