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2차정상회담→남북미 종전선언→金답방 되면 환상적 순서"
문정인 "金 연내 또는 내년 초 답방, 북미관계 등 지켜봐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10일 연내 또는 내년 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가능할지는 북미관계 등을 보면서 "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이 이날 오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개최한 '비핵화 이후 한반도' 국제 콘퍼런스에서 "연내가 아니면 내년 초라도 서울 답방이 가능한가에 대해선 북미관계도 보고 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과 김 위원장 답방 간의 순서에 대해 "어느 쪽으로 가도 상당히 보완적이고 선순환 관계"라는 의견을 밝혔다.

그는 "원래 우리가 생각한 게 북미 간 2차 정상회담을 하고, 그게 성공적으로 되면 우리 대통령도 참여해서 3자 사이에 소위 종전선언까지 채택하고 그러면서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동시 추동한다는 생각"이라며 이후 김 위원장의 방한이 이뤄지면 '환상적인 순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대로 김 위원장 답방이 먼저 이뤄질 경우에도 "북미 간 어려움에 대해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얘기하고, 김위원장이 거기에 대안을 마련한다면 북미관계 교착을 풀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김 위원장이 결단을 내려서 서울을 방문할 수 있으면 상당히 여러 가지로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특보는 최근 북미 간의 교착 상태와 관련해 "미국 측에서는 북한이 대답을 하지 않는다고 한다.

최선희나 김영철에게 10번, 20번 넘게 전화를 했지만, 평양으로부터 답이 없다는 것"이라는 표현으로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북한이 협상을 풀어나갈 방안과 관련해 미국 측에 적극적으로 응답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그러나 앤드루 김 미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KMC) 센터장과 김성혜 노동당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으로 추정되는 북측 인사가 지난 3일 판문점에서 회동하는 등 북미 간에 물밑 접촉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