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는 한국과 미국이 오는 12월 예정된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시행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미 국방부 데이나 화이트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정경두 국방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북한 문제에 모든 외교적 과정을 지속할 기회를 주도록 비질런트 에이스 시행을 유예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화이트 대변인은 "두 장관은 우리 군대의 준비태세를 보장하기 위해 훈련을 수정(modifying)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그들은 긴밀한 협조를 유지하고 향후 훈련을 평가하기로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매티스 장관이 이 문제에 관해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과도 협의했다"며 "두 사람은 역내 안보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정 장관과 매티스 장관 등은 현재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확대 국방장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실시된 이 훈련에는 한미 전투기 230여 대가 참가해 대규모로 진행됐다. 특히 미 공군의 최신 전략무기이자 북한이 두려워하는 스텔스전투기 2종인 F-22와 F-35A가 동시에 한국에 와 화제가 됐으며, 이에 북한은 강도 높은 비난을 퍼부었다.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중단됐다.

지난 8월 예정이던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한미 해병대연합훈련(KMEP·케이맵)이 무기한 연기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