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 앞바다서 군함식
이념대립 극복 상생계기 마련
"전쟁 아닌 평화의 거점돼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해 해군기지 문제로 갈등에 휩싸였던 제주 강정마을 주민들의 상처 치유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번 관함식이 제주에서 열린다는 것이 알려지자 해군기지 찬반 문제로 홍역을 치러 온 강정마을 주민들의 갈등을 오히려 부추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곳곳에서 제기됐다.

실제 강정마을 기지반대주민회와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이날 오전에도 해군기지 앞에서 '세계 평화를 파괴하는 관함식을 반대한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정부 내에서도 제주가 아닌 부산·진해 등 다른 장소에서 관함식을 여는 방안이 검토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강정마을 바로 앞에서 관함식을 개최한 데에는 이런 갈등을 계속 덮어두기보다는 오히려 능동적으로 대처, 정부가 상처 치유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작용했다고 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처음부터 관함식을 제주도에서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계셨고, 꼭 참석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혔다"며 "참여정부 때 강정마을에 해군기지를 만드는 문제가 처음 결정됐고, 주민들이 많은 고통과 상처를 받았기 때문에 이를 치유하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도 "해군기지 건설로 제주도민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한다"며 "지역주민과 해군이 상생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오늘 관함식은 한반도 평화를 알리는 뱃고동 소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관함식 후에는 강정마을 주민들과 별도 간담회를 하고 주민들을 위로하는 동시에 정부가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뜻을 밝히기로 했다. 관함식 제주 개최가 관철된 데에는 국방력 강화가 곧 평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문 대통령의 소신이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저는 이곳 해군기지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며 "제주도의 평화정신이 군과 하나가 될 때 제주 국제관함식은 인류평화와 번영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군을 향해 "강한 국방력은 국민의 신뢰에서 나온다", "이번 관함식을 계기로 국민과 함께하는 해군이 되어 주길 바란다" 같은 메시지를 던졌다. 평화를 이뤄내기 위한 '강한 안보'가 중요하지만, 그 밑바탕이 되는 것은 군 내부의 개혁 노력이며 군은 '제복을 입은 시민'이어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짚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