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관보 통해 공개…대상자 13명 평균 5억4천만원
[재산공개] 세종시의원 '최대 17억원·최소 4000만원'

6·13 지방선거를 통해 당선된 세종시 초선 의원 평균 재산은 5억4천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gwanbo.korea.go.kr)를 통해 공개한 신규 선출직 공직자 재산등록사항을 보면 차성호 의원이 17억2천714만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했다.

이영세(8억9천9만원)·유철규(8억3천780만원)·채평석(7억7천111만원)·이재현(6억6천997만원)·손현옥(6억208만원) 의원 등도 억대 재산을 신고했다.

30대로 비교적 젊은 손인수 의원은 4천929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이번에 공개된 재산은 임기개시일인 7월 1일 기준 신고서에 포함된 본인·배우자·부·모·자녀 소유 부동산·예금·주식 등이다.

채무도 포함한다.

세종시에서 이번에 처음 재산을 공개한 이들은 노종용·손인수·유철규·이윤희·임채성·차성호·채평석·이재현·손현옥·박성수·상병헌·박용희·이영세 의원 등 13명이다.

이들 평균 재산은 5억4천502만원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