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정부 금리정책 고민 틀에 머물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박근혜정부 시절 금리 인하에 대해 "나름의 이유는 있겠지만, 결국 '빚내서 집 사자'는 사회 분위기를 만들어 가계부채 증가를 가져온 역작용을 낳았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박근혜정부 때 금리 실책의 문제가 있었으면 정권이 바뀌었으니 여기에 대해서 책임을 물었어야 한다'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의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이어 "정부가 바뀐 뒤 금리 정책에 대해 여러 가지 고민이 없지 않았지만 고민의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 말했다.

이 총리는 '문재인정부가 포용성장으로 패러다임을 바꾸는 수술을 시작했다면 국민에게 고통을 더 상세히 설명해야 했다'는 지적에는 "모든 변화에는 고통이 따른다. 고통의 설명보다 희망을 드리고자 하는 데 좀 더 주력하지 않았나 하는 반성을 한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