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곡절 있겠지만 잘 풀릴 것" 한국 "종전선언 신중하게 추진해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주로 예정됐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 계획을 전격 취소한 것과 관련해 여야는 25일 우려를 표명하며 한미 공조를 통한 신중한 대처를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효은 부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새로운 북미 관계 수립을 위해서는 난관과 우여곡절이 있겠지만 장기적으로는 발전적으로 잘 풀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북미대화 재개 등 북미 관계가 잘 풀려나갈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중국이 비핵화 협상에 개입하고 이를 미중 무역 전쟁의 지렛대로 삼으려 하는 데 대한 경고"라며 "우리 정부도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고려해 종전선언을 신중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향후 정세를 주시하면서 미북 간 비핵화 협상이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해야 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 시기도 신중하고 치밀하게 계획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북한 비핵화 문제와 미중 무역갈등 문제까지 겹치면서 비핵화를 푸는 과정이 더 복잡한 고차방정식으로 바뀌고 있다"며 "방북 취소는 대단히 안타깝고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냉정한 현실 인식을 갖고 지속해서 북한 비핵화를 이뤄야 한다"며 "바른미래당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길에 초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폼페이오 국무장관 방북 취소 결정은 재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지금 한반도 정세는 매우 비상한 국면이고, 이 기회를 놓치면 통탄할 일"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즉각 다시 한번 움직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우리 정부는 출렁이는 국면에서 일희일비하지 말고 북미 양자의 사이에서 균형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주길 당부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방북 취소에 여야 한미공조 통한 대처 주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