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선중앙통신은 판문점에서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이 전날 판문점에서 열렸다고 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북남 장령(장성)급 군사회담이 7월 31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진행되었다"며 "회담에는 안익산 조선인민군 육군 중장을 단장으로 하는 우리측 대표단과 김도균 소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남측 대표단이 참가하였다"고 전했다.

통신은 "회담에서는 조선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와 전쟁위험 해소를 위해 제기되는 현안들이 진지하게 논의되었으며 앞으로 필요한 문제들을 계속 협의·해결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하지만 통신은 남북 장성급 회담에서 의견 접근을 본 내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남북은 전날 판문점 남측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열린 제9차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비무장지대(DMZ) 유해 공동발굴과 DMZ 내 GP(감시초소) 상호 시범철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에 대해 큰 틀에서 공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