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전준위)는 4일 선출직 최고위원 5명 가운데 최소 여성 1명을 포함하는 방안이 최고위원회의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자 당 지도부에 재고를 요청했다.

전준위 간사인 김영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성 최고위원 문제와 관련해 전준위 원안대로 해 줄 것을 전준위 전체 의견으로 당대표와 최고위원들에게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민주 전대준비위, '여성 최고위원 할당' 부결에 재고 요청

전준위는 애초 최고위원 선거에서 상위 5명에 여성이 포함되지 않으면 5위 남성 대신 여성 중 최고 득표율을 기록한 후보자를 당선인으로 결정하는 안을 만들어 최고위원회의에 넘겼다.

하지만 이 같은 '여성 최고위원 할당' 방안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회의에서는 청년 최고위원제가 폐지된 상황에서 여성을 배려하는 데 따른 형평성 문제가 나왔고, 논란 끝에 일괄 폐지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준위의 재논의 요청에 따라 이르면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성 최고위원 문제가 다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준위가 여성·청년·노인 등 부문별 최고위원제를 폐지하기로 한 것을 두고 당 일각에선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박광온 의원은 페이스북에 "청년·여성 최고위원 신설은 문재인 대표 시절 혁신안의 핵심이고, 정발위(정당발전위원회) 혁신안에도 이어졌던 내용"이라며 "우리 사회와 정당 안에서도 청년과 여성은 여전히 사회적 약자인데, 최소한의 제도를 통해 배려하는 것은 사회통합, 당내 통합을 위해서도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밝혔다.

전준위 관계자는 이와 관련, "당면한 정치적 문제 등을 고려해 권역별·부문별 최고위원 체제를 전국단위 선출체제로 전환하면서 생긴 문제"라며 "일단 가장 유능한 지도부를 구성하면 여성, 청년, 노인, 민생, 노동 문제를 잘 배려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