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머플러 두른 채 김정숙 여사·인판티노 FIFA 회장과 관전
"기회 있었는데 아주 아쉬워"…대표팀 직접 격려


1/19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각) 2018 러시아 월드컵이 열리는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를 방문해 멕시코를 상대로 한 한국의 F조 조별예선 2차전 경기를 관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인 김정숙 여사와 나란히 붉은 머플러를 두른 채 대표팀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하는 뜻에서 붉은 머플러를 두른 채 경기를 지켜봤다.

경기 시작 전 애국가가 나오는 순간에는 선수들과 똑같이 가슴에 손을 얹고 그라운드를 응시했다.

문 대통령의 응원에도 태극전사들은 전반과 후반에 한 골씩 허용하며 2-1로 패했다.

선취골을 허용한 순간에는 이를 안타까워하는 듯한 표정이 중계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경기종료 휘슬이 울리자 문 대통령은 아쉬운 얼굴로 필드 위의 선수들을 바라봤다.

이날 경기 관전에는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과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 등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1-0으로 뒤진 채 전반이 끝나자 인판티노 회장에게 "그래도 2∼3번 기회가 있었는데 아주 아쉽다"고 말했다.

인판티노 회장이 "그래도 후반이 아직 남아있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한국이 뒷심이 강합니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문 대통령은 경기 종료 후 선수 라커룸으로 이동해 최선을 다한 선수들과 신태용 감독 등 코치진을 일일이 격려했다.

특히 만회골을 넣으며 활약하고도 울먹인 손흥민을 다독이며 위로했다.


대통령이 한국 대표팀의 월드컵 경기를 관전하는 것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16년 만으로, 대통령이 외국에서 열리는 A매치를 관전하는 것은 첫 사례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 방문 전부터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한 바 있다.

출국 전 러시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한국과 러시아가 모두 선전해 4강전에서 만났으면 한다"고 밝혔고 21일 러시아 하원 연설에서는 "한국 선수단에도 러시아 국민께서 따뜻한 응원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경기 관람 후 대표팀 선수 격려로 러시아 방문 일정을 마무리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로스토프나도누를 떠나 한국 시각으로 24일 낮에 서울공항으로 귀국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