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회담 어려움 불식시키는 것이 중요한 시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이 전격적으로 이뤄진 배경에 대해 "김 위원장이 요청을 해왔고, 또 남북의 실무진이 통화를 통해서 협의하는 것보다 직접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대화 나누는 게 좋겠다고 판단해 회담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전날 김 위원장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한 정상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시는 바와 같이 4·27 판문점 선언의 후속 이행과 6·12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약간 어려운 사정이 있었다"며 "이런 사정을 불식시키고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일궈내는 것, 4·27 판문점 선언의 신속한 이행을 함께 해나가는 게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봤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사정 때문에 사전에 회담 사실을 우리 언론에 미리 알리지 못한 것에 대해 양해를 구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