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5월 중 열릴 예정인 남북 장성급(소장급) 군사회담의 의제에 관심이 쏠린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부와 군 당국은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한반도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조치들을 우선 실행하는 문제로 의제를 좁힐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판문점 선언에 5월 중 장성급 회담 개최가 명시돼 있고, 이미 작년에 회담을 제의한 상황이어서 북측이 일정을 통보할 것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예상 의제로는 비무장지대(DMZ)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드는 방안,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의 평화수역 설정 방안 등이 먼저 거론된다.

DMZ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드는 가장 우선적인 방안은 GP(감시소초) 철수와 중화기 철거 문제로 압축된다. 남북은 DMZ 안으로 들어와 있는 철책과 GOP(일반전초) 현황에 대한 실태 공동조사 방안 등을 우선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서해 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드는 문제는 북측이 '북방한계선'을 인정하느냐에 달려 있다는 것이 군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이밖에 군 수뇌부간 핫라인(직통전화) 설치, 대북 확성기 철거와 전단살포 중지 등이 의제에 오를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