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9일 공개된 공직자 재산신고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직후보다 5700만원 늘어난 18억8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이날 공개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 내역에 따르면 문 대통령을 포함해 지난해 10월 1일 기준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진 53명의 평균 재산은 14억9700만원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재산은 지난해 8월 취임 후 첫 신고 당시 18억2200만 원이었지만 이번 정기재산신고에서는 예금이 4억7700만원가량 증가하고, 건물 가액이 약 3억원 감소하는 등 총 5700만원이 증가했다.

문 대통령은 예금이 4억7000만원 가량 증가한 이유를 '주택 처분 및 급여에 따른 수입 증가, 생활비 등 지출로 인한 변동'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처분한 주택은 대통령 당선 직전까지 거주하던 서울 홍은동 자택이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다주택 보유 억제 정책에 따라 지난해 12월 해당 주택을 3억4000만원에 김재준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실 행정관에게 매각했다.

문 대통령은 경남 양산의 대지와 제주 한경면의 임야 등 3억3700만원가량의 토지와 본인 소유의 양산 사저, 모친 강한옥 여사 소유의 부산 영도구 소재 아파트 등 4억5300만원 가량의 건물을 함께 신고했다. 또한 본인 소유의 2010년식 쏘렌토R 차량과 김정숙 여사 소유의 2013년식 스포티지R 차량을 비롯해 '문재인의 운명 특별판' 등 6건의 저작재산권을 신고했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지난해 8월보다 7300만원 증가한 5억700만원을 신고했다. 늘어난 자산 대부분은 예금으로 약 7100만원 가량 증가했다. 보유 부동산으로는 서울 은평뉴타운 아파트를 4억4400만원에 신고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지난해보다 2억8300만원 늘어난 96억200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8월 신고 당시 장 실장은 53억7000만원 어치의 유가증권을 보유했지만 공직을 맡으면서 모두 매각해 올해 신고에서는 유가증권 가액이 1500만 원으로 크게 줄었다. 하지만 유가증권 매각 금액이 예금으로 전환돼 지난해 23억3100만원이었던 예금액이 올해는 77억9100만원으로 늘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지난해보다 6억100만원 줄어든 17억8300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각각 2억6100만원과 2억3200만원을 신고했던 장·차남이 올해는 고지를 거부하면서 약 4억9400만원이 정 실장의 재산 목록에서 빠졌기 때문이다.

지난해 10월 1일 기준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청와대 참모는 장 정책실장이었다. 이어 차영환(78억1700만원) 경제정책비서관, 조국(53억2800만원) 민정수석, 김현철(50억9400만원) 경제보좌관 등의 순이었다. 다만 지난 1월 공개된 주현 중소기업비서관의 재산이 135억원에 달해 주 비서관을 포함할 경우 청와대 참모 중 최고액 자산가는 주 비서관으로 바뀐다. 주 비서관은 10월 1일 이후 임명돼 이번 정기 재산신고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청와대 참모 중 가장 재산이 적은 사람은 김혜애 기후환경비서관으로 나타났다. 김 비서관은 서울 광진구 능동의 아파트를 2억4800만원에 신고했지만 부채가 2억2400만원에 달해 총 재산으로는 8700만원을 신고했다. 김 비서관은 유일하게 1억원 미만의 재산을 신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